상단여백
HOME 6.13지방선거
안상수 창원시장 후보, “정당이 아닌 능력과 인물을 보고 뽑아 달라”   - 안상수 후보, “마무리 할 4년의 시간을 달라”호소    - 소답장, 동마산시장, 석전시장 월영광장 유세 펼쳐    - ‘안심유세단’ 마지막유세 합성동 주차장 앞에 열려

 

 안상수 창원시장 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 날 창원 전역을 돌며 집중 유세를 펼쳤다.

  안상수 후보 캠프 ‘안심유세단’은 마지막 유세를 ‘안심퍼레이드’라는 이름으로 선거가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상대 후보 비난보다는 행복하고 즐거운 창원을 만들기 위해 주력한다.

 

 

  전날 진해에서 유세를 펼친데 이어 마지막 날 아침 창원 도계광장에서 출근인사를 했다.

  안 후보는 소답5장과 동마산시장 집중유세를 통해 “고향을 멋지게, 고향사람을 행복하게 하고 싶다”며 “진정으로 창원을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많은 일들을 벌여놓았다. 마무리 할 수 있는 시간, 딱 4년만 더 달라”면서 “100만이 넘는 광역시급 도시 창원시장은 정당이 아닌 능력과 인물을 보고 뽑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안상수 후보 유세단은 월영광장을 거쳐, 마지막 유세를 합성동 시외버스 주차장 앞에서 펼친다.

  한편, 안상수 후보는 홍준표 대표가 창원을 방문한 것에 대해 “투표일을 앞두고 전·현직 대표의 싸우는 모습은 지방선거에서 보수지지층의 결집에 도움이 않는다”면서 “오직 시민만 바라보고 마지막 선거운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상수 후보 캠프 관계자는 “막중한 선거 정국에 당 대표가 창원을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도지사 후보나, 창원시장 허성무 후보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며 “야당 대표가 아닌 여당 대표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