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하동군 수확철 농촌일손돕기 본격 추진하동군, 내달 10일까지 공무원·유관기관·군경 투입 벼 베기·과실 수확 등 지원

 

  본격적인 가을 수확철을 맞아 하동군이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농촌일손돕기에 나선다.

  하동군은 벼 베기와 과실 수확, 밭작물 파종·이식이 시작됨에 따라 내달 10일까지 한 달간 2018 가을철 농촌일손돕기 중점추진기간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일손돕기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하동군에는 현재 벼 베기 4396㏊, 밤 수확 3215㏊, 감 수확 780㏊, 배 수확 205㏊, 마늘 파종 159㏊, 보리·밀 파종 130㏊ 등 총 8925㏊에 농기계를 포함, 연 24만 1385명의 일손이 필요하지만 농가자체 인력 외에 1040명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은 이 기간 동안 공무원 600명을 비롯해 유관기관·단체 240명, 군인·경찰 100명 등 모두 1040명을 동원해 일손 지원에 들어간다.

  일손돕기는 기상재해 지역의 일손 부족농가와 독거·장애·질환 등으로 자체 노동력 확보가 어려운 농가, 농기계 투입이 힘든 과수·채소 등 원예작물과 밭작물 재배 농가를 우선 지원키로 했다.

  군은 앞서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인해 관수피해를 본 딸기하우스 농가의 묘종을 원위치시키는 일손돕기를 실시하는 한편 경찰서·교육청·농협·하동화력·군부대 등 관내 관공서를 중심으로 집중적인 일손돕기에 나서기로 했다.

경남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경남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