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창녕군 소나무 재선충병 마무리 방제 총력=  따오기방사 대비 우포늪 습지보호지역도 ‘착착’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오는 3월 말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를 위해 고사목 제거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2004년 길곡면 증산리에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이 최초로 발생한 이후 계속하여 방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년도 35,000여 본, 금년에는 약 26,000여 본에 대하여 17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군비 2억 원을 들여 이동식 파쇄기를 구입하여 산지 현장 파쇄방식을 도입해 파쇄율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획일적인 훈증방제에서 벗어나 소규모 모두베기사업, 예방나무주사 등 방제 방법을 다각화하여 방제 효과를 높이고 있다.

 특히 우포늪 습지보호지역 주변에 발생된 고사목은 관리청에 행위승인을 얻어 순조롭게 방제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3월 말까지는 모든 방제작업을 마치토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정우 군수는“소나무류를 반출금지구역인 창녕군 전역에서 외부로 무단 이동하거나, 훈증 처리된 소나무 더미를 훼손하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며,“가용 가능한 예산과 인력을 집중 투입해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소나무재선충병은 한번 감염이 되면 치료가 불가능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목 및 감염 우려가 예상되는 고사목을 모두 제거해야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경남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경남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