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핫포토
남해 강진만 바닷길(사진물)

 

파도 없이 고요한 남해 강진만 바다. 이와는 반대로 추수를 앞둔 벼들이 선선한 가을바람에 가녀린 몸이 흔들린다.

이 둘을 연결하려는 듯 바다와 육지 사이를 연결하는 길이 모습을 드러냈다.

남해군 설천면 문항마을의 상장도와 하장도, 물때에 따라 바닷길이 열리는 모세의 기적이 펼쳐진다.

경남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경남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