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밀양 진장 빈집,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재탄생- 진장 문화예술 플랫폼 ‘미리미동국’ 개관식 30일 개최-

밀양시가 30일,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조성한 진장문화예술 플랫폼 ‘미리미동국’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지역주민과 예술가, 그리고 플랫폼 입주 작가 등 200여 명이 참석해 버스킹 공연, 민속놀이 체험, 근대물품 전시, 주민 플리마켓, 공예·섬유 전시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에 ‘진장거리, 문화예술의 진(陣)을 치다’ 사업으로 선정돼 조성한 ‘미리미동국’은 진장지역의 빈집을 활용해 시민과 지역예술가들이 함께 공유하는 커뮤니티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시는 이 공간이 위치적으로도 지역 문화자산인 영남루와 의열기념관 인근에 자리잡고 있어 시내권의 새로운 관광벨트화를 가능하게 할 문화예술의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박일호 시장은 “쇠퇴한 지역의 유휴공간인 빈집에 생명을 불어넣고 꽃을 피울 수 있는 것이 문화의 힘으로, 앞으로 이곳이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잡아, 지역의 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경남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