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핫포토
황혼의 연지곤지이팔청춘 꽃다운 나이, 두 볼 발그레 연지곤지 찍고 올린 혼례.

 

어느덧 황혼에 접어들었지만, 그때의 수줍음과 설렘을 간직한 채 다시금 두 볼에 연지곤지 피어난다.

지난 6일 남해읍 향교에서 진행된 ‘황혼의 연지곤지’ 전통 혼례식. 

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