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국민10명중 5명 문 정부서 살림살이 더 나빠졌다.“보수·중도 모두 文정부 경제정책에 부정 여론 압도” 54.7%,“文정부 들어 악화” 응답, 긍정평가 25.3%의 두배가 넘어 - 여의도연구원 신년 국민 경제인식 여론조사 -

국민 10명 중 5명 넘게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살림살이가 더 나빠졌다고 인식한다는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원장 성동규)이 신년 2~3일 전국 성인남녀1,953명을 대상으로 ‘한국경제 국민인식 진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 정부에서자신의 살림살이 형편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경우가 47.3%를 기록, ‘좋아졌다’(24.2%)보다 두 배로 나타났다. 16개월 전과 12개월 전 같은 조사에 비해 ‘나빠졌다’는 응답비율이 더 확대된 것이다.

현 정부 남은 임기동안의 살림살이 전망에서도 부정적 여론이 우세했다. ‘나아질 것’이란 응답이 30.0%에 그친 반면에 ‘나빠질 것’이란 응답은 40.6%로 월등히 많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2개월간 경제정책을 수·우·미·양·가로 나눠 종합 평가한 결과수(아주 잘함) 14.0%, 우(잘함) 19.9% 등 긍정적인 평가는 33.9%로 나타났다. 반면양(못함) 16.7%, 가(아주 못함) 30.0% 등 부정적인 평가가 46.7%로 더 많았다. 이는1년전 같은 조사에 비해서 긍정적 평가는 감소하고 부정적 평가는 늘어난 것이다.

일자리 정책에 대해서는 절반(49.9%)이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0.2%에 그쳤다. 잘못한 이유로는 `최저임금 대폭 인상`(35.3%)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고 이어 `공공부문 중심 일자리 확대 정책`(24.4%), `(청년)실업률 증가`(19.4%) 순이었다.

3년 연속 인상된 최저임금정책에 대해서는 `잘했다`는 응답이 37.0%에 불과한 반면`잘못했다`는 이보다 높은 46.6%를 기록했다. 16개월전 시행한 같은 조사 대비 긍정적 응답은 5.5%포인트 감소한 반면에 부정적 응답은 오히려 3.9%포인트 늘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에 대해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여론이 49.9%로, ‘잘하고 있
다’(32.6%)보다 17.3%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현 정부의 대표적 경제정책방향인 소득주도성장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추진해야한
다’는데 찬성하는 의견이 27.4%이 불과한 반면에 보완·수정·폐기 형태의 반대 의견은
68.4%나 되었다.

이번 조사는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비율은
6.9대3.1이다. 조사 결과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2%포인트다.

※ 내용 문의는 이종인 수석연구위원(02-6288-0531, 010-3168-1306)에게 하실 수 있습니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