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장주 전 경북도행정부지사 자유한국당 입당.▸ 중앙당 대승적인 차원에서 경북도당 통해 입당 승인 ▸ 김 전 부지사 “공직경험 혁신마인드로 한국당 총선승리에 투신”

21대 국회의원선거 경북 영천·청도 지역구 출마를 준비 중인 김장주 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고 7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김 전 부지사의 입당을 6일 오후 승인했다.

김 전 부지사는 “어렵게 입당이 된 만큼 자유한국당과 참보수의 재건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겠다”며 “많은 공직경험과 혁신마인드로 자유한국당의 이번 총선승리를 위해 투신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부지사는 지난해 10월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으로부터 입당이 보류됐다. 이후 지난달 모바일을 통해 중앙당으로부터 입당승인을 받았으나 경북도당은 행정절차 착오라는 이유로 입당승인을 취소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영천이 고향인 김 전 부지사는 행정고시 3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영천부시장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청와대 선임행정관, 행정안전부 지방세제정책관 등 지방과 중앙의 주요요직을 두루 거쳤다.

지난 8월에는 영천과 청도지역에서 43일 동안 조국 임명반대 및 사퇴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여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