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거창군, 관내 종교단체 긴급 간담회 개최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예배나 집회 자제 요청

거창군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교회‧불교‧성당 등 관내 종교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대구지역 신천지 교도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져 대구와 인접 생활권인 거창 내 확산을 우려하는 군민 여론을 감안해 관내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예배나 집회의 자제를 요청하기 위함이다.

이번 간담회에서 신창기 부군수는 인근 지자체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음을 알리고, 이에 대비해 관내 종교단체에서도 예방활동에 적극 협조해 주길 요청했다.

특히, 다중이용 종교시설의 예배‧집회를 자제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고, 종교시설 내 방역‧소독의 예방조치와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 등을 당부했다.

아울러 군은 이번 대구와 경남 내 신천지 교도 확진에 따라 관내 전파되고 있는 신천지 교회 관련 유언비어는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군민 동요 방지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