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강석진 미래통합당 산청 함양 거창 합천 후보, 후보등록 후 본격 선거운동 채비 나서-거창군청 로터리에 선거사무소 개소, 문재인 정부 심판 위한 대통합, ‘핑크혁명’ 선언 -“지방소멸위험지역 지원특별법과 농어촌교육진흥특별법 제정으로 인구소멸 대응”

 

미래통합당 산청 함양 거창 합천 공천자인 강석진 국회의원이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거창군 선관위에 제 21대 국회의원 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 채비에 나섰다.

강석진 후보는 이날 후보등록과 함께 거창읍 군청앞 로터리에 선거 사무실을 열고 지역 유권자들의 사랑방으로 삼아 지지세 결집에 나섰다.

강 후보는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 4·15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경제폭망, 민생파탄, 코로나 사태, 외교 안보실종 등 각종 실정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자유민주주의, 건강한 보수 혁신과 대통합의 정신에 따라 선당후사의 자세로 경제를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지역발전을 위해 ‘지방소멸위험지역 지원특별법’과 ‘농어촌 교육진흥 특별법’ 제정으로 지속발전 가능한 농촌발전과 6차 산업특구 설치와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 지원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약속했다.

한편, 강 후보는 경선을 거쳐 미래통합당 후보로 확정된 이후 4개군 순회 기자회견 등의 여론몰이를 통해 기선을 제압하고 새롭고 획기적인 실천 가능한 공약 제시로 지지세 확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타 후보를 상당히 앞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끝.

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