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강석진 미래통합당 후보, ‘제5회 서해수호의 날’ 맞아 보훈공약 발표서해수호 55인의 영웅 숭고한 뜻 기려 - 보훈예산 확대, 합리적인 보훈시스템 마련 - 참전명예수당 36만원에서 50만원으로 인상 - 오늘의 자유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희생하신 국가유공자에 대한 영예로운 예우에

 

미래통합당 산청 함양 거창 합천 강석진 후보는 27일,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서해수호 55인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안보를 튼튼히 하겠다.”며 “국가를 위한 숭고한 희생에 대해 영예로운 보훈으로 예우하겠다”고 말했다.

강후보는 “저와 미래통합당은 국가 전체 예산 1.1%대인 보훈예산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합리적인 보훈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강후보는 “대부분의 국가유공자들이 고령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상흔으로 인해 각종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지만 이에 대한 충분한 의료지원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고 말하고 “▲합리적인 보훈 급여금(보상금, 수당)지급 시스템 마련 ▲각종 보훈 수당 현실화 ▲국가유공자의 보훈보상금, 수당 등 공적이전소득에 대한 소득인정액 산정 방식 개선 ▲참전명예수당을 현행 32만원에서 50만원으로 대폭 인상 ▲위탁병원 감면대상자 확대 및 약제비 지원 ▲위탁병원 확충 등 의료지원 예산 대폭 늘려 질 높은 의료 서비스 지원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강후보는 “오늘의 자유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국가유공자 여러분께서 흘리신 피와 땀에 보답하기 위하여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 이것이 진정한 보훈정책이고 대한민국을 지키며 국격을 한층 높이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석진 후보는 4개군 순회 기자회견에서 밝힌 지방소멸위험지역 지원특별법 및 농어촌 교육진흥특별법 제정과 6차산업특구 설치,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 지원 등 연이은 공약발표로 유권자 표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