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우포따오기 첫 인공부화 성공!= 조만간 자연부화도 성공할 것이라고 밝혀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자연부화와 인공부화를 병행해 시도한 결과 자연부화보다 인공부화가 먼저 이루어져 3월 31일 16시경에 2020년도 첫 따오기가 부화했고 조만간 자연부화도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오기는 2008년 1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아 복원․증식에 힘써온 결과 401마리를 복원해 2019년 5월 40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야생방사 하는 등 환경부와 문화재청의 지원과 경남도와 창녕군이 합심하여 노력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올 초부터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가운데 따오기의 번식과 사육관리를 위해 2월 26일부터 3월 24일까지 우포따오기복원센터 직원들이 약 한달 간 합숙 및 분리근무를 실시하는 등 각고의 노력에 힘입어 무사히 첫 부화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부터는 따오기들이 자연에 방사 되었을 때 자연환경에 적응하는 학습능력을 높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인공부화보다 자연부화에 더 비중을 둘 계획이라고 복원센터 관계자는 전했다.

한정우 군수는 “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따오기가 어려운 시기에도 무사히 첫 부화에 성공한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하며, 상반기에 예정된 제2회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행사도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