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상대후보 발목 잡기식 전근대적 선거전 중단하라!

정상적인 선거운동을 불법 선거운동으로 몰아 상대의 선거 운동을 방해하는 행태가 개탄스럽다.

오는 15일 투표일을 6일 앞두고 그동안 수면 아래에서 무성했던 소문이 사실인양 기사로 둔갑해 보도됐다.

9일 일부 지역 언론에 따르면 “4·15총선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K후보가 전라도 장수군 장계면에 소재한 ‘논개생가식당’에서 함양군 유권자 25명에게 지지해 달라며 부탁하는 모임을 가져 파문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함양에 거주하는 A씨가 특정후보를 위해 모임을 열고 제3자 기부행위를 한 마냥 K후보가 선거법을 위반한 것처럼 매도하고 있다.

우리는 분명하고도 단호하게 밝힌다. 후보는 유권자가 있는 곳이면 어디라도 달려가 그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는 게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이를 두고 마치, 선거법을 위반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왜곡해 퍼트리는 것은 전형적인 흑색선전의 유형이다.

후보는 그 자리에서 참석해 5분여간 머물면서 “지역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며 인사를 한 것이 전부다. 어떤 모임의 성격인지도 모르며, 지지자들이 있기에 찾아가 인사드린 것뿐이다. 장계면은 함양 서상면과는 자가용으로 10~15분 소요되는 매우 가까운 거리다.

기사에 따르면 이 모임이 발생한 날도 지난 3월22일이다. 보름 넘게 아무런 이야기가 없다가 토론회 방송 당일, 투표일을 6일 남겨두고 이같은 온갖 허위사실과 비방하는 글들을 사실인양 부풀리는 것은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생각으로 매우 안타까운 현실이다.

이는 선거 때만 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흑색선전의 전형으로 공명선거를 심각하게 해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선관위는 언론에서 보도된 K후보가 한 치의 의심도 받지 않도록 하루라도 빨리 조사를 실시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지금 일부 언론과 SNS에서는 “기부행위 위반 혐의를 적발해 조사 중이다” 등 ‘카더라’ 통신으로 둔갑한 불법선거운동이 판을 치고 있다.

선거는 축제여야 한다. 어떠한 수단과 방법을 가르지 말고 상대방을 무너뜨려야 내가 당선된다는 과장된 흑색선전은 선거를 축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서로 이간질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흙탕물 선거와 다름없다.

지금까지 상대 후보는 각종 유세에서 우리 김태호 후보에 대한 비난과 흑색 선전에만 치중하고 지역을 위한 제대로 된 비전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더 이상 물러 설 곳이 없는 위기에 처한 우리 지역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정책을 제시하고 경쟁하여 유권자의 선택을 받는 정책 선거에 임할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

2020. 4. 9

산청⦁함양⦁거창⦁합천 국회의원 후보 김태호 선거대책위원회

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