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환경부 주관 합동 정수장 위생상태 점검실시여과지 유충검사·정수장내 방충설비 등 ‘이상무’

함양군은 수도권을 비롯한 일부지역의 ‘수돗물 깔따구 유충’사태와 관련하여 지난 25일 환경부 주관으로 낙동강유역 수도지원센터 점검반과 함께 관내 정수장 2곳의 위생상태에 대해 긴급점검을 실시하여 ‘정상’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점검은 정수장 시설 내 여과지 유충검사, 방충설비 및 위생관리 상태 등을 집중 점검하여, 수도권 등 일부지역의 수돗물 유충발생 건에 비롯된 군민들의 불안을 불식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군은 자체적으로 여과지, 정수지, 배수지에 대한 덮개 밀폐, 방충망 이상 여부 및 위생상태 등을 점검하고 군민들이 안심하고 상수도를 사용하도록 관내 언론보도를 통해 홍보도 실시하였다.

조영현 상하수도사업소장은 “자체 상황반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단 1건의 유충도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상수도 관로․급수관의 접합․매설공사 등으로 이물질․생물 등이 유입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사 관계 업체에도 철저한 시공관리를 주지시키는 한편, 가정에서도 정기적으로 저수조 및 물탱크 청소와 위생관리로 청결상태를 철저하게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