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과수 재배 시범사업 추진 순항기후 변화, 농업 변화 선제적 대응 기반마련, 다양한 아열대 과수 재배 확대

진주시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의 기후 대응작물 연구 및 시범생산 육성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에 적응된 다양한 아열대 과수 재배를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진주에서 재배되고 있는 아열대 과일은 파파야, 레드향, 한라봉, 청견, 바나나, 백향과, 애플망고 등으로 현재 11㏊의 재배면적에 30여농가가 재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진주시는 최근 들어 아열대과수의 재배면적이 계속 늘어나는 상황에서 아열대 작물 재배에 기반시설과 난방비 등 초기 투자비용이 많이 드는 점을 감안해 기존 시설하우스를 활용해 아열대 과수를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전환하고자 희망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부터 현재까지 15농가에 아열대과수 묘목 구입과 보온커튼, 난방시설, 공기 유동팬 등 생산기반 시설을 개선하는데 지원했고, 2022년까지 계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진주시 문산읍에서 파파야를 재배하는 유○○씨는 방울토마토와 고추를 재배하던 시설하우스 5700㎡ 규모의 재배시설을 개선하는데 사업비를 지원받아 작년 8월부터 금년 6월까지 파파야 묘목을 순차적으로 심어 올해 1월초부터 수확을 시작했다. 또한 유통업체와 출하계약을 맺어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지인 파파야는 외국인 근로자나 결혼 이민자들에게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맛과 향을 가지고 있어 인기 있는 아열대 작물로 다문화인들을 공략하면서 재배면적이 꾸준히 늘고 있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