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의회 김규찬 의원, 5분 자유발언인사행정 개선 및 신반 버스 터미널 선정 촉구, 다문화가정 자녀 태권도 교실 운영 제안

‘낮은 자세로 군민의 뜻을 대변하는’ 의령군의회(의장 문봉도)에서는 19일 제258회 의령군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규찬 의원(라선거구, 무소속)이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이번 자유발언에서는 인사행정 개선과 신반 버스 터미널 선정 촉구 및 다문화가정 자녀 태권도 교실 운영에 대해 제안했다.

김 의원은 첫 번째로 “2021년도 상반기 정기 인사는 전 군민과 공무원이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인사였다.”며, “업무파악도 제대로 안 된 상태에서 반복되는 6개월 전보인사의 피해는 오롯이 군민에게 돌아감에 따라 전보의 기준을 명확히 설정하여 균형 있는 인사와 전문직을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인사에 따른 불만을 최소화하자.”라고 말했다.

두 번째로는 신반 버스 터미널 선정을 조속히 결정해 달라는 제안을 했다. “부림면사무소 앞 사거리에 회전교차로로 공사가 곧 시작되고 버스 정류소 주변에 어르신들이 버스 승·하차 시 도로횡단으로 사고 위험이 상시 존재하고 있다.”며, “버스터미널이 확정될 때까지 교통안전요원을 상시 배치하여 교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버스 터미널을 신설하여 현재 임시로 운영되고 있는 버스 정류장에 대한 불만을 해소하자.”고 말했다.

세 번째로는 다문화가정 자녀 태권도 교실 운영에 대하여 제안했다. “의령군의 다문화가정은 2020년 6월 기준으로 보면 212가구에 자녀수는 287명, 이들은 한국인으로 인정받기를 원하지만 ‘다문화’라는 명칭 때문에 이주자로 구분되어 차별 받고 있다.”며, “초등학교 재학 중에서도 단순히 다문화가정이라는 이유로 인종 차별적인 욕설을 듣는 등 정신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고 먼 훗날 취직, 직장생활, 결혼 등에서 겪게 될 문제가 사회 문제로 대두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태권도를 다문화가정 자녀들에게 보급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긍심을 고취하는 것은 물론 학교에서는 태권도 단증을 보유할 수 있어 집단따돌림 대상에서 또래들의 롤모델로 거듭나고, 더 나아가 부모의 나라에서 태권도 사범으로 태권도장을 운영할 수도 있어 우리나라의 국위선양과 함께 자립심을 길러줄 수도 있다.”고 말하며 발언을 마쳤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