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의회 황성철 의원, 5분 자유발언겨울수박 가격 대폭락에 대한 대책 마련 촉구

‘낮은 자세로 군민의 뜻을 대변하는’ 의령군의회(의장 문봉도)에서는 19일 제258회 의령군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황성철 의원(다선거구, 무소속)이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이번 자유발언에서는 겨울수박 가격의 대폭락으로 인해 군 차원의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대책 마련에 대해 제안했다.

황 의원은 “현재 1년 이상 지속된 코로나19로 우리지역 겨울수박 재배 농가들이 직격탄을 맞아 한 동당 4~5백만원 하던 수박 가격이 30~50만원으로 대폭락하는 재난과도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며 “겨울수박의 주요 소비처인 유흥음식점과 주점들이 코로나19로 영업이 제한되고 있는 지금과 같은 사태가 지속될 경우 수박시세의 회복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겨울수박 가격하락에 대한 농가의 어려움을 나누고자, 의령군에서 수박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했다고 하나 코로나19로 인한 전 방위적인 농업분야 피해에 대한 대책이나 지원시책은 전무한 실정이다.”며, “집행부는 전례없는 가격 대 폭락을 겪고 있는 농업분야 전반에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달라.”고 말했다.

따라서 “앞으로 주요 품목에 대해서 우리군 차원의 농산물 최저 생산비 보장정책을 수립하여 농민들이 판매에 별 부담 없이 생산에만 열중할 수 있는 농업 생산토대를 만들어 나가자.”고 했으며, “아울러 농산물 값 폭락을 대비하여 조성한 특별회계의 농업소득지원사업 예산도 본래의 취지와 목적에 맞게 운용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성철 의원은 “군민이 없으면 행정이 존재할 이유도 없듯이 군민은 행정의 존재 이유”라며, “군민이 어려울 때 집행부에서는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행정을 실현하여 지역경제의 주축인 농업인이 희망을 안고 영농에 종사할 수 있도록 집행부에서는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속히 마련해 달라.”며 발언을 마쳤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