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해빙기 대비 급경사지 및 대형공사장 등 일제 점검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해빙기를 대비하여 재해예방사업 대형공사현장과 급경사지에 대하여 일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서는 겨울철 동안 동결되어 있던 지반이 강우 및 기온상승에 따른 지반약화, 토사유실 등으로 인해 사고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각종 안전사고 위험요인을 사전에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마산회원구 양덕동, 구암동 일원에 시행중인 재해예방사업 대형공사현장(양덕천 정비, 구암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에서 굴착으로 인한 지반 침하 및 융기 여부, 가시설물 설치 안전성 등 해빙기 대비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중점 점검을 실시하였으며, 급경사지에 대해서는 구청별 관계부서와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장 조치하고 붕괴 우려지역에 대해서 보수·보강 공사를 실시하여 재난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이번 재해예방사업 현장에서는 해빙기 대비 전반적인 현장 점검과 동시에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하여 건설현장 출입자(근로자 등)에 대한 건강상태(발열, 기침 등 호흡기 질환) 확인, 현장 내 소독 및 방역 등 코로나19 감염 병역수칙 준수 여부도 점검하였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봄철을 본격적으로 맞이하여 동결되어 있던 지반이 연약해지면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지만 위험사항에 대하여 꼼꼼이 점검하여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창원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라고 밟히면서, 시민들에게도 위험사항이 발견되는 즉시 서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창원시 시민안전과(☎ 225-4501)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