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가북면, 코로나 블루 날리는 소재지 봄단장 나서대로변 가지치기, 땅콩화분에 500여본 봄꽃 식재로 산뜻한 거리 조성

거창군 가북면(면장 이정희)은 7일 면소재지 도로변 거리에 설치된 땅콩화분에 팬지 500여 본을 식재하고, 대로변 대형 정자나무 가지치기 등 봄맞이 소재지 단장으로 산뜻한 거리조성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가지치기와 봄꽃 식재 작업은 면소재지 주변의 미관을 개선하고, 봄을 맞아 산뜻한 거리를 조성해 가북면을 찾는 방문객들과 영농준비에 나선 주민들에게 봄 인사를 전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봄꽃 식재와 면소재지 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우울해진 민심을 달래고,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화훼 농가에 작은 도움을 보태자는 뜻으로 계절별로 새 단장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정희 가북면장은 “봄을 맞아 만발한 꽃처럼 코로나19로 인해 힘들고 지친 면민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어 면민들이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계절에 맞는 초화류를 식재하여 아름답고 산뜻한 가북면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