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밀양] 밀양시, 코로나 시대 외부방문객, 관광소비액 모두 증가세

- 지난해 1천420만명 방문, 전년대비 9% 증가,,,, 증가율 도내 1위

- 관광소비액, 지난해 5월부터 외지인이 현지인보다 높게 나타나

밀양시는 코로나19 상황 속 ‘청정지역’ 밀양을 찾는 외부방문객들이 증가하고 있다 밝혔다.

한국관광공사의 ‘한국관광 데이터랩’에 따르면 최근 3년(2019~2021)간 밀양시를 찾은 외부방문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밀양시를 찾은 외부방문객은 지난 2019년 1천219만명 을 기록한 데 이어 2020년 1천301만 명, 2021년 1천420만 명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2020년) 대비 외부방문객이 9% 증가해 경남도 내 지자체 가운데 외부 방문객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코로나19로 인해 청정한 자연환경을 찾는 이들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최근 골프와 캠핑 등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레저스포츠가 각광을 받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시기별로는 등산의 계절인 10월에 가장 많은 이들이 방문했다. 지난해 10월 밀양시를 찾은 외부 방문객은 140만 3,000여 명으로 한 해 방문객의 10%에 달했다.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등산을 즐기기 위해 밀양 사자평, 표충사 등을 많이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밀양을 찾은 외지인들이 현지인보다 지역 내 소비하는 금액이 지난해 5월부터 높게 나타났다는 것도 주목할 만한 결과다. 외부 방문객 증가가 외지인 관광소비액 증가로 연계되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체류시간을 늘리기 위해 수도권 관광객 대상으로 마케팅을 강화하고 다양한 종류의 지역 음식 발굴, 특색 있는 관광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포스터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관광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임완중 기자  ds5orf@naver.com

<저작권자 © 열린빠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