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 S농협 조합장, 명예퇴직금과 월급 이중수령 논란.“당선 후에도 명예퇴직금 1년 넘게 받아와 이중수령” 조합원들 불만 제기...조합장, “법적 문제 없다”

최근 거창군 소재 S농협 조합장이 자신이 근무하던 농협에서 명예퇴직을 한 직후 조합장 선거에 당선되어 명예퇴직금과 조합장월급을 동시에 이중 수령해온 것이 알려져 일부 조합원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조합원들에 따르면 A 조합장은 자신이 근무하던 해당 농협에서 명예퇴직 하고 명예퇴직금 30개월 치를 월별 수령해오던 중 17개월여 지난 시점에서 해당 농협조합장에 당선돼 조합장월급을 받으면서도 나머지 명예퇴직금 13개월치를 월급과 동시에 이중 수령해 왔다는 것이다.

일부 조합원들은 "최근 총 명예퇴직금 2억 여만원 중 1억원 정도의 이중 수령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려 했으나 조합장이 이를 두고 사전에 법적 문제가 전혀 안되는 사안 이므로 이같은 내용이 기사화된 지역 신문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 한 것이 알려져 송사에 휘말리기 싫어 쉬쉬하는 분위기" 라고 알려 왔다.

하지만 또 다른 조합원들은 "조합장의 명예퇴직금과 월급 이중수령은 법적 문제는 따져봐야 하겠지만 전체조합원들에게 돌아갈 배당 등이 적어지는 결과로 조합원들을 조금이라도 생각 한다면 도의적으로라도 사실을 말하고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혀야 한다" 고 주장했다.

조합원들은 또, "우리 농협은 전 조합장이 4년 동안 보수에서 한해 2500만원씩 적립하여 1억 800만원의 장학금을 조성해 전액을 지역 3개 초등학교에 기부하고 퇴임 한 바 있어 지역민들과 조합원들 사이에서 농협의 역할과 사회적 기여도에 대해 상당한 긍지를 가지고 있는 농협이었는데 현 조합장은 당선 이후 조합장으로 근무 하며 고액의 월급을 받으면서도 명예퇴직금 1억 정도를 더 챙겼다는 것은 모든 것을 떠나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며 "이는 반드시 조합원들에게 설명되어야 할 일" 이라고 덧 붙였다.

이와 관련, S농협 조합장은 "명예퇴직금과 월급 동시수령은 국내 전 농협이 비슷한 룰을 적용해 당연히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문의하는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이를 이해시키고 있는 중" 이라고 말했다.

국제뉴스 보도 이종필기자

 

경남열린뉴스  webmaster@gnopennews.com

<저작권자 © 경남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열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